콜라를 마신 후 2시간 동안의 신체 변화

콜라는 비할 데 없이 사랑받는 음료입니다.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콜라를 마시면 몸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정확히 알고 계신가요? 500mL 들이 한 병이나 330mL짜리 작은 캔, 심지어 더 작은 잔에 조금만 마신다고 해도 당신은 장기적으로 건강에 해로운 행동을 하고 계신 겁니다. 대체 얼마나 나쁜 걸까요? 이 상쾌한 음료수를 마신 뒤 2시간 동안 신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확인해볼까요?

10분 뒤

500mL짜리 콜라 한 병에는 약 50g, 찻숟가락으로 10개 정도의 설탕이 들어있습니다. 성인 여성과 미성년자의 하루 평균 당 섭취 권장량인 25g을 훨씬 웃도는 양입니다. (성인 남성의 경우 38g입니다.) 달아서 구역질이 날 법도 한데, 어떻게 이렇게 많은 양을 단숨에 마실 수 있을까요? 바로 콜라에 든 인산이 설탕의 단맛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03032007380

20분 뒤

혈당이 치솟고 인슐린이 급격히 분비됩니다. 간은 이런 변화에 대응하여 잔여 당분을 지방으로 바꾸기 시작합니다.

40분 후

몸이 카페인을 모두 흡수하여 동공이 확장되고 혈압이 상승합니다. 이에 간은 순환계에 더 많은 당분을 공급합니다. 이제 뇌의 아데노신 수용체가 차단되어 피로를 잘 느끼지 못하게 됩니다.

120분 뒤

카페인의 이뇨작용이 이루어져서 소변을 보게 됩니다. 이때 칼슘, 마그네슘, 아연, 비타민 등과 같은 뼈에 필요한 성분과 나트륨, 수분, 전해질이 함께 몸 밖으로 빠져나갑니다. 

그 이후

최고치를 찍었던 쾌감이 사그라들면서 '슈거 크래시'가 찾아옵니다. 무기력하고 짜증이 나는 현상입니다.  꽤 오래 지속되니 각오하시길!

콜라를 마시면 몸에 좋은 영양소를 빠져나가고 뼈와 치아가 약해집니다. 당뇨에 걸릴 확률도 오르죠. 사람에 따라 기분이 심하게 오르락내리락 하기도 합니다. 다음에 이 중독성 강한 탄산음료에 '또' 손이 간다면, 이 모든 기회비용을 지불하고도 마시고 싶은지 한번 더 생각해 보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