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 물어뜯다가 패혈증에 이르기까지

심리적인 문제는 종종 자해 증상으로 이어지곤 한다. 이 경우, 중독이나 강박증과 같은 행동장애의 특징을 보인다. 영국 위건시에 사는 존 가드너(John Gardener, 40세)는 오랫동안 공황장애 및 우울증에 시달려왔고, 그 과정에서 손톱 물어뜯는 버릇이 생겼다. 초조하거나 불안할 때마다 무의식적으로 하던 행동이 비극을 몰고 올 줄, 누가 상상이나 했으랴. 존의 안타까운 이야기는 우리 모두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고 있다.

facebook_Michael Peters

생후 10개월 만에 당뇨에 걸린 존은, 그 후로 하루에 두 번씩 인슐린 주사를 맞았다. 당뇨는 크고 작은 합병증을 초래했고, 존의 심장은 극도로 쇠약해졌다. 2011년, 다리에 궤양이 생겨 절단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즈음, 존의 심리 상태는 최악으로 치달았다.

시간이 갈수록 손톱 물어뜯는 버릇은 심해졌다. 존의 치료를 담당한 다니엘 버논(Daniel Vernon) 의사의 진료일지에 따르면, 손톱 상태가 처참했으며, 이미 손끝 감각이 사라지다시피 한 상태라고 기록돼있다.

facebook_Stephen Letta

손끝 감각이 사라지면서부터, 존은 손톱을 아무리 세게 물어뜯어도 고통을 느끼지 못했다. 그 결과, 과다출혈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결국 존의 손가락은 패혈증을 일으켰고, 감염은 급속도로 온몸에 퍼져나갔다. 항생제 투여도 무용지물인 상황에, 의료진은 결국 존의 감염된 손가락을 절단해냈다. 마침내 열이 떨어지면서 존의 상태가 나아졌고, 수술은 성공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이는 단기적인 효과에 불과했다. 

40세 생일이 지나고 얼마 안 된 시점, 존은 심정지로 사망했다. 물어뜯은 손톱에서 발생한 패혈증이 뒤늦게 사인으로 밝혀졌다.

존의 갑작스런 죽음에 모두가 충격에 빠졌고, 망연자실한 그의 모친은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가족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로 남았습니다. 아들이 살아있을 때 더 신경 써야 했어요. 부디 다른 분들의 아들은 이와 같은 일을 당하지 않기 바랍니다."

존의 사연은 참담한 비극으로 끝맺었지만, 그와 동시에 강력한 경고를 시사한다. 절대 심리/정서적 문제를 가볍게 넘기지 말고 최대한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 나를 비롯한 주변 사람들의 공황장애나 우울증, 섭식장애, 그밖의 행동 변화를 인지하고, 보이는 즉시 조치하자. 존의 사례가 보여주듯, 제아무리 사소한 습관이라 해도 방치하면 극단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