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멍청하게 만드는 10가지 습관

우리의 두뇌는 고도로 복잡하고 정교한 신체 기관이죠. 그리고 근육처럼 훈련을 통해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답니다. 하지만 그 말은 곧 우리가 하기에 따라서 두뇌 기능이 저하되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멍청해지는' 불상사도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팽팽 돌아가는 머리를 오래 유지하고 싶다면 아래 10가지 행동을 주의하세요. 

Image introduction

1. 잠을 적게 잔다 

잠이 부족하면 쉽게 짜증이 쉽게 날뿐 아니라 멍청해집니다. 집중력이 현저히 떨어지고 기억력마저 희미해지죠. 두뇌가 충분히 회복할 수 있도록 숙면을 취하려면 잠자리에 들기 전 수면에 방해가 되는 행동을 하면 안 됩니다. 영상 시청보다는 책을 읽거나 일기를 써 보세요. 

Bill on a Plane

2. 여러 가지 일을 한꺼번에 한다

런던 대학의 연구진에 따르면 '멀티태스킹'은 수면 부족이나 대마초 흡연보다도 더 위험합니다. 특히 전자 기기를 사용하면서 다른 일을 하면, 정신 건강에 무척 해롭다고 하네요. 한꺼번에 여러 가지 일을 하면 단기적으로 행복 호로몬이 분비되지만, 장기적으로는 정신 능력이 저하됩니다. 아무리 내 능력에 자신이 있어도 동시에 2가지 이상은 하지 마세요. 

picture 2

3. 짜게 먹는다

과거의 소금은 사치품이었습니다. '백금'이라고 불리면서, 소금 때문에 전쟁이 일어나기까지 했죠. 지금도 소금은 여전히 생명 유지에 필수적이지만, 그렇게 비싸지는 않죠. 그래서 우리는 거리낌없이 음식에 소금을 치곤 합니다. 짜게 먹는 습관은 혈압을 올리고 두뇌 성능에까지 악영향을 미칩니다. 심지어 뇌졸중을 유발할 위험도 있죠. 몸과 머리의 건강을 지키려면 소금 섭취를 줄이세요. 

salt

4. 스타벅스에서 일한다 

스타벅스 직원이 되면 안 된다는 얘기가 아닙니다. 카페에 노트북을 들고 가서 일하는 게 별로 좋지 않다는 뜻이죠. 주변이 소음으로 가득하면 뇌의 성능이 확 떨어집니다. 중요한 업무를 처리해야 할 때는 꼭 조용한 환경을 찾아 가세요. 

Picture 4

5. 겁을 먹는다 

공포가 신체에 미치는 효과는 강력합니다. 무대공포증처럼 일시적인 흥분 상태는 아드레날린 분비를 촉진해 두뇌 성능을 끌어올리기도 하지만, 지속적인 공포는 역효과를 내죠. 두뇌가 제대로 기능할 수 없어 이성적인 사고가 불가능해지고 업무 수행 능력도 심각하게 저하됩니다. 오랜 걱정과 근심은 인생을 좀먹느다는 걸 잊지 마세요. 

Picture 5

6. 너무 많이 먹는다  

너무 많이 먹으면 당연히 몸에 해롭죠. 잘못된 식습관은 비만을 유발하고, 뇌출혈과 당뇨병 위험을 높입니다. 하지만 프랑스 연구진에 따르면, 과식이 두뇌 건강에도 해롭다고 하네요. 수년간 진행된 이 연구에서 과체중인 사람은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지식 검사 점수가 낮았습니다.  

Mexican Food Cheat Day 5924

7. 어두침침한 곳에서 생활한다 

빛이 부족하면 신체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조명이 어두운 방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면, 기억력이 빠르게 감퇴한다고 합니다. 업무 공간은 충분히 밝아야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gilbert dimm beaver farm 10

8. 혼자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낸다 

혼자 보내는 시간은 꼭 필요합니다. 하지만 외로움은 장기적으로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유발합니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고, 누구나 친구가 필요하니까요. 친구는 우리를 행복하게 할뿐 아니라 똑똑하게 만드는 사람입니다. 물론 제대로 된 친구에 한해서요. 가짜 친구 10명보다는 진짜 친구 1명이 훨씬 도움이 됩니다. 

Picture 8

9. TV를 너무 많이 본다 

이 얘기는 별로 달갑지 않으실 것 같지만,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된 사실입니다. 영상을 오래 시청하면, 외부의 자극을 분류하고 판단하는 능력이 저하됩니다. '바보 상자'에 빠져 낄낄대다가 어느새 둔감하고 멍청한 사람이 되어 버리는 거죠. 하지만 영상을 아예 끊으라는 얘기는 아닙니다. TV 시청과 운동, 사교 생활 사이에 균형을 유지한다면 '드라마 정주행'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My DVD's....getting close to 1,000!

10. 제대로 듣지 못한다

청력이 저하되면 인지 능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소리를 듣는 능력은 두뇌 활동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기 때문이죠. 대도시의 소음과 너무 큰 소리로 음악을 듣는 습관은 청력 손실을 유발합니다. 조용한 환경을 찾아 청력과 두뇌를 함께 지켜 주세요. 

Woman with Headphone

우리 뇌는 사실 게으른 것을 좋아합니다. 이런 천성에 나쁜 습관까지 더해지면, 기능 저하는 시간 문제겠죠.?

두뇌 단련에는 새로운 도전이 최선입니다.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는 안전 지대를 떠나 새로운 언어를 배우거나 악기를 연주하거나 마라톤을 시작해 보세요. 인생의 활력을 얻는 동시에 두뇌 기능도 최적화될 거예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