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의 색깔로 알아보는 나의 건강 상태

몸이 분비하는 여느 이물질과 마찬가지로, 귀지는 사랑받는 대화 주제는 아니다. 하지만 사실 이 끈적거리는 작은 물질은 신체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우리의 건강 상태를 알려준다. 언뜻 보기에 거북할 수도 있지만, 다음번 귀를 청소할 때 귀지를 잘 살펴보자.

귀지가 그저 귓속에 더러운 물질이 쌓여 만들어진 것이라고 믿었다면, 그건 경기도 오산. 사실 귀지는 세균과 먼지가 귀 속 깊숙이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신체가 만들어낸 방어막이다. 노폐물이 오히려 귀를 깨끗하고 건강하게 유지해준달까.

귀지는 긴 사슬 형태의 지방산과 스쿠알렌, 알코올로 구성돼 있다.

아무리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해도, 귀에서 귀지가 뚝뚝 떨어진다면 그것만큼 정 떨어지는 모습도  없다. 귀지가 많이 쌓인 듯한 느낌이 들면, 젖은 천으로 귓속을 닦아내자. 이때, 무턱대고 면봉으로 후비면 고막 손상 등 더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한다. 면봉은 깊이 집어넣지 말고 가장자리를 살짝 청소할 때만 쓴다.

지금부터 귀지 색깔에 따라 당신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팁을 소개한다. 

1. 축축하고 끈적한 노란색 귀지

가장 흔한 형태의 귀지. 축축하고 끈적이는 귀지는 귀 속 건조함이나 가려움을 방지한다.

 2. 회색 귀지

확실히 흔한 색깔은 아니다. 하지만, 면봉에 회색 귀지가 묻어 나오더라도 너무 걱정하지 말자. 이는 귀의 자가청소 도중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온 이물질이다. 단, 귀지가 건조하고 딱딱하며 귓속이 간지럽다면,  습진이 생긴 것일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보이면, 병원을 찾아가자.

3. 옅은 노란색 귀지

아이들의 귓속에서 나오는 귀지의 색깔은 대부분 옅은 노란색이다. 아이들은 보통 어른보다 많은 양의 귀지를 가지고 있다. 성장과 동시에 신체가 분비하는 귀지의 양이 점차 줄어든다.

4. 어두운 색깔의 끈적한 귀지

귀지가 보통 때보다 어두운 색깔을 띤다면, 이는 당신의 몸이 평소보다 많은 땀을 흘리고 있다는 증거다. 귀지가 어두울수록, 땀의 분비량이 늘어났다는 뜻으로, 이는 주변에 불쾌한 악취를 풍길 수 있다. 건강에는 아무 문제가 없으니 안심해도 좋다.

5. 어둡고 두꺼운 귀지

불안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은 이에 반응해 더 많은 귀지를 분비한다. 또한, 땀을 많이 흘려도 귀지의 양은 늘어난다. 이렇게 쌓인 귀지는 귀 도관을 막아 일시적 청각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귀지가 어둡고 두껍다면, 건강을 위해서라도 주기적으로 귀지를 제거해주자. 당신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뜻일 수도 있으니, 일상 속에서 스트레스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6. 건조하고 각질같은 하얀색 귀지 

지극히 정상으로 건강하다는 뜻이다. 이러한 귀지를 가진 사람은, 어두운 색깔의 귀지가 나오는 사람보다 보통 체취가 덜한 편이다.

7. 검은색 또는 어두운 갈색 귀지 

어두운 갈색 또는 검은색의 귀지는 보기엔 흉할 수 있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와 마찬가지로, 어두운 색깔의 귀지는 지금 당신의 신체가 많은 양의 귀지를 분비하고 있다는 뜻이다. 아니면, 귀지가 귓속에 오래 묵혀있었단 뜻일 수도 있다. 귀지에 들어있는 지방산이 점차 산화되며 어둡게 변하는 것이다.

8. 축축하게 흐르는 귀지 

가끔 귀지가 귀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괜찮다. 보통 귀가 스스로 귓속을 청소하는 과정의 일부이다. 그러나 귀에서 많은 양의 귀지가 고름이나 피를 동반하며 계속해서 흘러나온다면, 이는 고막 파열이나 손상을 의미할 수 있다. 이 경우, 즉시 의사를 찾아가자.

9. 피가 섞인 귀지

마치 응고된 피의 형태를 띤 이러한 귀지는 오랫동안 귀에 묵혀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만약 이러한 귀지가 나온다면, 고막이 파열되거나 손상됐을 수 있으니 바로 병원을 찾아간다. 

이처럼 귀지는 여러 다양한 색깔을 띠고 있다. 다행히 건강엔 별 이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안심하시길. 다음번 귓속을 청소할 때, 면봉에 묻혀 나오는 귀지를 유심히 살펴보자. 발생한 문제가 심각해지기 전에 건강을 지키는 현명한 방법이니까!

 

소스:

littlethings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