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료제, 치아 충전물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밝혀져 화제

충치가 생기거나 딱딱한 걸 씹다가 치아가 부러져 치과에 가면, 보통 손상된 틈을 충전물로 메우는 작업이 진행됩니다. 그런데, 영국의 한 연구소에서 엄청난 발견을 발표했습니다. 조만간 충전물 및 보철 치료를 대체할 획기적인 방법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flickr_barraza

영국 런던 소재 킹스칼리지가네이쳐지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치료를 위해 개발된 약이 상아질 복원을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뇌세포 재생을 위해 개발된 약품이 동물 실험 결과, 본래 의도한 목적과는 달리 상아질 복원에 효과를 보였던 겁니다. 

감염이나 물리적인 요인 등으로 치아가 손상되면, 상아질의 얇은 층이 자라나 망가진 부위를 보호하고 내부 조직 세포를 보호합니다. 이 층은 치아 내부의 깊은 곳까지 채워주진 못하기에 지금까지 인공 충전물을 써서 메꿔온 거죠. 

메꾼 치아는 충전물 아래 뿌리 부분에 감염이 일어나기 쉽고, 꾸준히 교체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충전물이나 보철로 치료가 불가능할 정도로 치아가 손상되면, 결국 발치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flickr_Trimm

임상 실험에 들어간 새 치료법을 실제 치료에 도입하게 되면, 자연 분해되는 콜라겐 스펀지가 치아의 벌어진 틈에 주입됩니다. 이 치료법의 핵심 재료는 바로 알츠하이머 치료제 티데글쿠십(tideglusib, GSK-3 효소 억제제)입니다. 효소는 상아질 재생을 저해하므로, 자연분해 스펀지에 티데글루십을 첨가해 주입하면 복원에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스폰지는 분해되어 사라지고 그 자리를 상아질이 대신하게 됩니다.

현재까지는 쥐를 대상으로 한 임상 실험 결과밖에 없으나, 조만간 인간에게 테스트 할 예정입니다. 과학자들은 잇몸 조직이 죽을 정도로 극심한 치아 손상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Pixabay

GSK-3 억제제가 테스트를 거쳐 사용 승인을 받게 되면, 고달픈 보철 치료는 먼 과거의 얘기가 될 수 있습니다. 번거롭고 꺼림칙한 부작용까지도 같이 말이죠. 진득하니 기다려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소스:

treehugger

Comments

다음 이야기